콘텐츠바로가기

내딸금사월 송하윤, 극적인 재등장! 또 한번의 파란 예고

입력 2016-01-25 08:53:33 | 수정 2016-01-25 08:53: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내딸금사월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내딸금사월 방송화면 캡쳐


내딸금사월 송하윤

행방이 묘연했던 송하윤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송하윤(이홍도 역)은 24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의 엔딩 씬을 통해 극적으로 재등장했다.

그동안 송하윤은 박세영(오혜상 역)과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생사가 불분명했던 상황이다.

손창민(강만후 역)과 박세영의 악행을 모두 알고 있는 송하윤이 모습을 감추면서 시청자들은 애를 태울 수밖에 없었다.

24일 방송분에서는 백진희(금사월 역)를 만나 출생의 비밀을 밝히겠다는 박세영의 문자를 받은 전인화(신득예 역)가 급하게 백진희의 집 앞으로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송하윤이 커다란 머플러로 얼굴을 반쯤 가린 채 나타나 "아줌마, 저 좀 도와주세요"라고 말하며 전인화 앞에서 쓰러졌다.

그토록 기다렸던 송하윤의 재등장에 시청자들은 전인화와 백진희의 복수도 이제 가속이 붙을 거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또한 안내상(주기황 역) 역시 송하윤이 자신의 친딸임을 알게 돼, 이들의 가족 찾기가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