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학교' 박신양, 27년 배우 인생에 닥친 최대의 고비

입력 2016-01-25 09:24:01 | 수정 2016-01-25 09:2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신양 /사진=씨너지인터내셔날기사 이미지 보기

박신양 /사진=씨너지인터내셔날


배우 박신양이 오는 2월 첫 방송 예정인 tvN '배우학교'에 대한 열정이 담긴 포부를 밝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자타가 공인하는 연기파 배우 박신양이 연기 선생님으로 출연하는 tvN '배우학교'를 대하는 박신양의 비장한 각오가 공개되면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박신양은 27년의 배우 인생을 거치면서 손에 꼽는 '어려운 숙제'라고 느끼며 이번 연기선생님이 최대의 고비라고 자평했다. 박신양은 일명 '발연기'를 연기하는 연기 학생들을 가르치며 어떤 방법이 그들에게 좋은 변화를 이끌어낼지 모든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전했다. 특히 프로그램을 시작하겠다고 마음 먹은 박신양은 자신과 굳은 약속을 하고 연기 학생들을 성심성의껏 지도, 더욱 좋은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변화시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는 후문이다.

박신양은 "모든 사람들이 그들을 무시할 때, 그것은 그 뿐이다. 사람들에겐 무엇이 더 웃긴지가 중요할 수가 있다. 하지만 내겐 그건 중요하지 않다"며 "내게는 나와의 약속을 지키고 학생들을 어떻게 변화시킬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결연한 의지를 밝혔다.

박신양이 출연하는 예능 tvN '배우학교'는 '연기를 배우고 싶은 연예인들의 선생님이 되어 '연기 학생' 영화배우 이원종, 박두식, 심희섭, 가수 장수원과 아이돌 위너의 남태현, 방송작가 유병재, 개그맨 이진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중인 연예인들에게 혹독한 연기 수업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실제로 박신양은 과거 러시아 연극 유학을 떠나 '쉐프킨 연극대학교'와 '슈킨 연극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한 바 있으며, 현재 장학회를 설립해 등록금을 지원하고 멘토링을 하며 미래의 예술 전문가를 양성하는 등 연기와 연기 교육에 남다른 열정을 보이고 있다.

또한, 박신양은 tvN '배우학교' 를 향한 애정도 각별해 직접 연기 수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연기 학생'들에게 "지금까지 배웠던 것들 모두 잊어라"며 혹독한 연기 수업을 예고하는 등 열의를 드러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전에는 '연기 나눔도 배우의 책임이고 의무'라고 밝히며 연기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피력, 출연 배경을 알려 더욱 큰 기대를 받고 있다.

한편 '배우학교'는 단기속성 액팅 클라쓰'라는 신개념 프로그램으로 지난 6일 충남에 위치한 폐교에서 2박 3일 합숙으로 첫 촬영을 진행했다. 오는 2월 4일 오후 11시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