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로역 투신 사고, 지하철 승무원들 열악한 근무 환경 보니…

입력 2016-01-25 10:38:14 | 수정 2016-01-25 10:52:39
글자축소 글자확대
1호선 구로역 투신사고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1호선 구로역 투신사고 /한경DB

구로역 투신 사고

구로역 투신 사고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지하철 승무원들의 근무 환경이 눈길을 끌고 있다.

1인 승무체제로 운영되는 도시철도공사 승무원은 차장과 기관사의 역할을 병행하는 등 근무 강도가 높아 열악한 근무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특히 의학계에서는 기관사 승무 분야는 스트레스 고 위험군 직종으로 분류돼 있다. 승무원은 일반인에 비해 유병률이 15배에 이르며 일례로 지하철 승무원의 공황장애는 일반인에 비해 7배에 이른다.

또한 운행 중 사람을 치거나 한 경우 대부분 스트레스 장애가 뒤따라 온전한 근무를 하기 어려워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