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버지의 이름으로…'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력 논란 기자회견서 억울함 토로

입력 2016-01-25 11:40:33 | 수정 2016-01-25 13:09: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련 논란 기자회견 /사진=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련 논란 기자회견 /사진=엑스포츠 제공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련 논란 기자회견

축구선수 김병지(46·전 전남드래곤즈 골기퍼)가 아들 김태산(9)군의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25일 김병지는 서울 광화문 모 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참으면 지나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너무 크고 아픈 상처로 남게 됐다"며 "확대, 재생산된 현실을 바로잡기 위해 부모의 이름으로 대응하려고 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병지는 이날 김태산 군에게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A군의 어머니의 온라인 글과, 단체 채팅 화면, 학교폭력위원회 조사 과정 등을 증거로 제시하면서 "거짓으로 여론을 조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기자회견에 대해 "의혹에 대한 제기도 감정에 호소하는 자리도 아니"라며 "거짓 사실로 조성된 여론이 발 없는 말이 돼 어린아이들을 포함한 가족 모두가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받고 있다. 이 자리를 통해 모든 진실을 밝히고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토로했다.

지난해 11월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교폭력 피해자 엄마입니다. 가해자의 횡포, 어디까지 참아야 합니까?"라는 글이 게재됐다.

학교폭력 피해자의 어머니인 글쓴이는 "10월 15일 초등학교 2학년 아이가 체험학습에서 가해 아동에게 얼굴을 긁혀서 전치2주의 진단서를 끊었다"면서 "다음날 가해 아동이 수업 중에 다른 아이를 또 폭행해서 나를 포함해 세 엄마가 학폭위(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달라 요청했다" 전했다. 그리고 "`가해자 반교체`로 결론이 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오늘 가해자 엄마가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뀐 채 학폭위가 열려 억울하다며 시청에 민원을 넣었다고 한다"며 "가해학생 아빠는 전국민이 다 아는 유명인이라 벌써 지역신문 기자들이 학교로 다녀갔다고 하는데 몇 번이고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만 하다가 안 올린 게 후회된다"고 고발했다.

지난해 11월 광양 A초등학교 2학년 체험학습 후의 일이다. 인터넷으로 이 글이 일파만파 퍼지자 네티즌들은 가해 학생의 아버지로 김병지를 지목했다.

김병지는 "(우리 아이가) 다른 아이를 할퀸 건 맞지만, 지나치게 확대해석되고 부풀려졌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병지는 최근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 김모 군이 폭행한 급우의 어머니 이모씨에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으로 3000만원을 요구하는 소송을 광주지법 순천지원에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들의 가슴에 멍 자국이 있는지 확인하겠다며 학생들 앞에서 옷 단추를 풀게 해 성적 수치심을 줬다"는 이유로 아들의 담임 교사 최모씨에 대해서도 1000만원의 배상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