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친구 유주 "빗속 무대 '꽈당 직캠' 사실은…" 깜짝 고백

입력 2016-01-25 17:13:59 | 수정 2016-01-25 17:1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

걸그룹 여자친구가 화제를 모았던 '꽈당 직캠'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악스홀에서 여자친구의 '스노우 플레이크(Snow Flake)' 컴백 쇼 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여자친구의 유주는 지난해 빗속 무대에서 넘어진 '꽈당 직캠'이 화제를 모았던 것에 대해 "너무 감사드린다. 비가 오는 무대에 대한 경험이 없어서 부족한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그 모습 마저도 사랑해주고 관심 주셔서 항상 감사하게 지냈다"고 전했다.

이어 여자친구의 유주는 "스타일리스트 이사님이 많이 신경써주셨다. 미끄럼 방지 스티커와 팬들이 미끄럼 방지와 관련된 용품들을 많이 주셨다. 이제 실수할 일이 적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자친구는 신곡 '시간을 달려서'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파워 청순'에 걸맞는 댄스를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