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사외전' 이일형 감독 "강동원으로 영화 톤 조절…묵직하면서도 유쾌"

입력 2016-01-25 17:44:06 | 수정 2016-01-25 18:02: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사외전' 이일형 감독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검사외전' 이일형 감독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이일형 감독이 기존의 버디 무비와 '검사외전'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영화 '검사외전' 언론시사회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일형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민, 강동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이일형 감독은 "일반적인 버디 영화는 서로 다른 캐릭터를 가진 두 인물이 같이 다니면서 사건을 해결한다. 반면, 우리 영화는 공간적, 상황적인 이유로 만날 수가 없는 상황이 벌어진다"며 "그러다 보니 두 사람이 만나지 않는 상황에서도 어떻게 하면 케미스트리를 가지고 관객들이 버디 영화적인 느낌으로 보게 할 수 있을까에 대해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 자체가 가진 무거움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살아있는 캐릭터를 통해 차별점을 주고싶었다. 치원(강동원)이 들어오면서 영화 톤이 달라진 것 같다. 기본적인 묵직함과 치원이가 주는 상황적 재미가 서로 교차할 수 있는 지점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 변재욱(황정민)이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 치원(강동원)과 손잡고 누명을 벗으려는 내용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로 오는 2월 3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