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력 논란에 강경대응…"학부모·학교 측 고소"

입력 2016-01-25 19:26:16 | 수정 2016-01-25 19:2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력 논란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력 논란/사진=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력 논란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력 논란/사진=방송캡쳐


김병지 아들 학교 폭력 논란

축구선수 김병지가 아들의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축구선수 김병지가 25일 아들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상대 학부모와 학교 측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김병지는 이날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왜곡된 진실로 씻을 수 없는 큰 상처가 돼 모든 사안을 바로잡고 싶다”며 형사 고소와 함께 소송을 제기한 이유를 설명했다.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던 아들 A군은 작년 10월 16일 자연농원에서 체험학습을 하던 중 사소한 시비를 벌이다 B군의 얼굴을 손으로 심하게 할퀴었다.

이 같은 사실은 B군 어머니가 11월 4일 ‘학교폭력 피해자’라며 인터넷 게시판에 이 같은 내용 등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김병지는 “상대 어머니가 인터넷에 올린 글이 상당 부분 거짓이거나 왜곡된 사실이 많아 이로 인해 큰 상처를 입었다”며 “인터넷에 허위로 글을 수차례 게시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학교 교장에 대해서도 “언론 인터뷰에서 ‘아들의 학습능력이 떨어지고 과잉행동장애가 있다’는 거짓된 내용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소와 함께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담임교사에 대해서는 이같은 논란의 책임을 물어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김병지는 이날 사고 당시 현장 목격 학생의 녹취록과 학부모 단체 카톡 내용, 학교 측의 대화 내용, 주고받은 문자 등을 공개하며 싸움이 발생한 원인 등 상대 학부모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