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친구' 유주 "'꽈당' 직캠, 안 올라왔으면 했다"…이유는?

입력 2016-01-25 20:58:59 | 수정 2016-01-25 20:58: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사진=한경DB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

'시간을 달려서'로 컴백한 여자친구가 화제인 가운데, 멤버 유주가 '꽈당' 직캠에 대해 언급했다.

여자친구는 25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컴백 쇼케이스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우리가 처음에는 그 무대가 끝나고 나서 이 영상이 안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경험이 부족해서 실수를 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 모습까지 사랑해줘서 정말 감사했다. 항상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첫 1위 후보가 된 순간을 회상하며 "믿지 못했다. '오늘부터 우리는'으로 1위를 했을 때 우리 귀를 의심했다. 얼떨떨했다"고 덧붙였다.

여자친구의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시간을 달려서'는 기존에 발표된 여자친구의 음악처럼 파워풀한 비트 위에 서정적인 가사와 한 번 들으면 각인되는 슬프고 아름다운 멜로디 선율이 돋보이는 곡이다. 25일 0시 공개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