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3개월간 먹은 약, 확인 서비스 실시…방법은?

입력 2016-01-26 04:23:33 | 수정 2016-01-26 04:23: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3개월간 먹은 약을 알 수 있게 돼 화제다.

3개월간 먹은 약이 이처럼 주요 관심사로 부상한 이유는 앞으로는 최근 3개월간 복용한 의약품 이력 및 정보를 인터넷에서 쉽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기 때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일반 국민과 요양기관이 의약품 복용 이력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지난 25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비스는 의약품안심서비스(DUR)를 통해 수집된 의약품 복용 이력 데이터를 이용하여 최근 3개월간 복용한 의약품 내역, 효능·효과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이는 해당 의약품의 조제일자, 약품명, 1회 투약량 및 투여일수 등을 확인해 국민 건강 및 알 권리를 증진할 수 있다고 심평원 측은 설명했다.

특히 요양기관에서는 담당의사가 환자 진료나 수술·처방 시 의약품 복용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 혹시 모를 약물 사고를 예방하고 진료의 질을 향상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