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유시민, 전현무가 '정계 복귀' 질문하자…'반전' 대답

입력 2016-01-26 07:41:39 | 수정 2016-01-26 07:41: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시민 /JTBC '비정상회담'기사 이미지 보기

유시민 /JTBC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 유시민 "작가가 제일 괜찮은 직업"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유시민이 화끈한 입담으로 화제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 82회에서는 유시민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해 'PR 시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시민은 "경제학을 공부했고 다양한 직업을 거친 끝에 작가가 제일 괜찮은 것 같다"고 자신에 대해 소개했다.

전현무가 “정치는 다시 안 할 생각인가”라고 묻자, “여기 나온 것 보면 모르겠냐”면서 "쭉 이 직업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시민은 "오라는 곳도 없고 갈 생각도 없다. 해봤는데 별로다"고 말했다.

이날 MC 전현무는 “(비정상회담) 애청자라고 들었는데, 출연진에게 쓴 소리 해주실 것은 없냐?”고 물었고, 유시민 작가는 “비정상 대표들은 한국에 대해 너무 좋은 말만 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긴장하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