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하철 1호선 종각역 흉기난동, 40대 男 칼 꺼내들더니 승객에게…'충격'

입력 2016-01-26 08:46:04 | 수정 2016-01-26 11:0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종각역 흉기난동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종각역 흉기난동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하철 1호선 종각역서 흉기난동

출근길 지하철에서 한 남성이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피웠다.

26일 오전 8시 20분께 한 남성이 종각역에서 경기도 소요산역으로 향하는 지하철 1호선 열차 안에서 흉기를 꺼내 난동을 피웠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다.

신고자는 112에 "40대 중반에 키가 180㎝로 보이는 한 남성이 갑자기 칼을 꺼내고는 휘둘렀다"고 말했다.

이를 본 승객들이 종각역에서 내려 대피했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는 넘어져 다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이 남성이 지하철을 계속 타고 있는지, 역에서 내렸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