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과의 관계 후회 안해…불륜으로 사귀었다면" 깜짝 발언

입력 2016-01-26 16:42:13 | 수정 2016-01-26 17:1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도맘 김미나 / 사진 = 여성중앙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도도맘 김미나 / 사진 = 여성중앙 제공


'도도맘' 김미나 씨가 40대 남성을 폭행 및 추행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강용석과 불륜 스캔들로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는 김미나 씨의 인터뷰에 대해 과거 SBS '한밤의 TV연예'에서서 다뤘다.

당시 리포터는 "강용석 변호사와의 관계를 후회하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미나 씨는 "후회하지 않는다. 후회하는 성격이 아니다"며 "처신을 다르게 하고 번복했던 부분들만 좀 없었더라면 더 나았을 것이라는 생각은 든다"라며 "강용석 변호사님은 이상한 사람이 아니다"며 "불륜으로 사귀었다면 이 관계가 끝이 나야 된다"고 불륜이 아님을 밝혔다.

한편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김미나 씨는 지난달 말 강제추행과 폭행 등의 혐의로 평소 알고 지내던 40대 중반의 모 컨설팅회사 직원 A씨를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