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인트' 서강준, 피아노 치는 만찢남 화제 '화보가 따로 없네'

입력 2016-01-27 16:25:16 | 수정 2016-01-27 16:25: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인트'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치인트' 방송 캡처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서강준이 피아노를 치는 꽃미남의 모습과 함께 꿈을 놓쳐버린 아쉬움을 절절하게 표현하며 여심을 자극하고 있다.

백인호(서강준)은 한 번의 사고로 피아니스트에게 중요한 손을 다치게 되면서 그의 인생이 본격적으로 꼬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7회분에서 피아노를 놓은 지 5년이나 됐지만 다시 용기를 내 수려하게 피아노를 치는 백인호의 모습은 마치 화보 촬영을 보는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여심을 설레게 했다.

또한 남은 것이라곤 잘생김과 자존심 밖에 없는 백인호 특유의 껄렁껄렁한 매력을 십분 발휘, 반항기 어린 면모를 선보이며 묘한 매력을 어필하고 있다.

한편 서강준은 최근 회를 더해갈수록 물오른 연기를 통해 화제의 인물로 떠오르고 있다. 원작보다 더 백인호다운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자기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럽고 안정적인 연기력이 주목받게 되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배우 서강준은 연기자 그룹 서프라이즈로 데뷔, ‘앙큼한 돌싱녀’, ‘가족끼리 왜이래’에서 연달아 주연을 맡았으며 최근에는 MBC 월화사극 ‘화정’에서의 주인공 홍주원역으로 꾸준한 연기성장을 이뤄왔다.

서강준의 연기지도를 맡고 있는 CNC 스쿨의 서은혜 원장은 “서강준과 함께 치즈인터트랩의 캐릭터 분석부터 연기까지 함께 고민했으며 이번 드라마를 위해 끊임없이 연습에 연습을 더했다”며 “매 작품마다 놀라운 성장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라며 호평하기도.

한편 CNC 스쿨은 국내 최대 캐스팅 에이전시인 CNA 에이젼시(대표 조훈연)가 최근 오픈한 리더십 교육을 겸비한 연기 아카데미로 하정우, 주진모, 염정아, 김성균, 김새론.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 걸그룹 헬로비너스 등이 소속된 판타지오와 함께 한류를 이끌어나갈 신인 연기자 배출 및 양성에 힘쓰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