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카타르 꺾고 올림픽 본선 진출…오는 30일 일본과 맞대결

입력 2016-01-27 19:11:58 | 수정 2016-01-27 19:11: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카타르 / 한국 카타르 대한축구협회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카타르 / 한국 카타르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카타르

한국이 카타르를 꺾고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사드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3대1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한국은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한국과 카타르는 팽팽한 대결을 펼쳤다. 전반 4분 한국의 이창민이 오른발 슈팅으로 먼저 카타르의 골문을 두드렸다. 이어 전반 9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카타르의 압델카림 하산의 프리킥을 모에즈 알리가 위협적인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한국보다 더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전은 한국과 카타르는 득점없이 종료됐다.

후반 3분 중원에서 황기욱이 카타르 수비진과 골키퍼 사이를 공략하는 롱 패스를 시도했고, 이 패스를 이어받기 위해 류승우가 달려갔다. 카타르의 수문장 무한나드 나임이 다급하게 나오자 류승우는 재치있게 땅볼로 슈팅을 연결했고, 공은 카타르의 골망을 향해 굴러갔다. 카타르의 수비수들이 득점을 막기 위해 뛰었으나 득점을 막지는 못했다.

이후 양 팀의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다. 한국은 후반 10분 김현의 오른발 슈팅, 후반 15분 문창진의 슈팅 등 추가 득점을 위해 공격을 퍼부었다. 김현은 전방에서 상대 수비수와 경합에서 이기며 주변 동료들에게 많은 찬스를 제공했다.

또 카타르도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8분 아심 모디보가 올린 크로스를 이어받은 알리 아사드의 슈팅이 한국의 수문장 김동준에 선방에 막혔다. 후반 28분에는 아흐메드 알라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는 등 동점골을 만들기 위해 총공세를 펼쳤다. 후반 34분 무사브 알 키디르의 크로스를 받은 아흐메드 알라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후 카타르에게 흐름이 완전히 넘어가는 듯 싶었으나 후반 44분 한국의 추가골이 나왔다. 김현의 패스를 받은 이슬찬이 크로스를 올리자 골문으로 쇄도하던 권창훈이 넘어지며 슈팅해 카타르의 골망을 흔들어 추가 득점을 만들어냈다. 추가시간이 5분이 주어졌고, 경기 종료 직전 문창진이 쐐기골을 만들어내며 경기는 종료됐다.

한편, 한국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이라크를 2대1로 물리친 일본과 오는 30일 오후 11시 45분(한국시간) 결승전을 갖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