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카타르] 문창진 "키나 스피드는 어쩔 수 없지만…" 소신 발언 화제

입력 2016-01-27 10:27:56 | 수정 2016-01-27 10:30:2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카타르 한국 카타르 /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카타르 한국 카타르 /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카타르

올림픽 축구 대표팀 문창진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문창진은 "키가 크면 공격수로서 유리한 부분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창진은 "또 팀에 김승대 형처럼 스피트가 빠르면 얼마나 좋을까 부럽기도 하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가장 어려운 것은 단점을 강점으로 만드는 것이다. 나 역시 매일 고민하고 있다. 남들을 따라가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키나 스피드는 내가 어쩔 도리가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키가 작으면 위치 선정 능력을 키우면 되고 스피드가 부족하면 정확한 볼 트래핑과 드리블, 패스, 슈팅 능력을 키우면 된다. 팀 훈련이 끝나면 매일 혼자 연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카타르를 3-1로 물리치고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