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려욱-헨리-정준영-지코, 역대급 웃음 폭탄으로 '시청률 1위'

입력 2016-01-28 08:15:37 | 수정 2016-01-28 08:1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헨리 라디오스타 헨리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헨리 라디오스타 헨리 / MBC 제공


'라디오스타' 헨리-려욱-정준영-지코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려욱-헨리-정준영-지코가 ‘넘사벽 토크’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으며 역대급 재미를 안겼다. ‘돌+아이돌’로 크로스 한 이들은 솔직-과감-소신 토크 퍼레이드를 이어갔고, 4MC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까지 합세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조희진/연출 황교진)는 ‘돌+아이돌’ 특집으로 슈퍼주니어 려욱-슈퍼주니어M 헨리-정준영-블락비 지코가 출연했다. 슈퍼주니어 특집 당시 출연도 하지 않고 검색어 1위에 오른 려욱, 악기 노래 춤에 연기까지 점령한 헨리, 32차원 꽃미남 로커 정준영, 크레이지 음원 깡패 지코는 아이돌임에도 엄청난 솔직함을 쏟아내며 이야기 홍수를 만들어냈다.

이날 단연 화제는 려욱이었다. MC 규현은 려욱을 만나 더욱 입담이 폭발했고, 여기에 헨리까지 가세하며 폭로전이 이어졌다. 앞서 ‘라디오스타’에 최시원이 출연해 려욱과의 사이를 언급했던 상황이라 려욱은 4MC 사이에서 더욱 뜨거웠다. 려욱은 최시원과 하루 3번만 하이파이브를 하자고 약속했다며 계약서를 쓴 사연을 공개했고, 계속해서 최시원의 이야기가 나오자 “이제 그만하면 안되냐”고 정색을 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자신의 감정을 다 꺼내며 솔직하게 이야기를 이어가던 려욱은 사전 인터뷰에서 톱스타에게 대시를 받은 적이 있다고까지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규현은 “왜 저런 이야기를 하지 싶었다”고 말하며 은근히 려욱을 디스했으나, 려욱은 끝까지 고백했다. 려욱은 “매니저를 통해 전화번호를 줘 내가 전화를 했다. 톱스타다. 배우고 연하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규현은 박보영을 꼽았지만 려욱은 “아니다”라고 답하며 더욱 묘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려욱의 포텐은 장기자랑 시간에 터졌다. 곱상한 외모에 어린 왕자 이미지인 려욱은 골룸 성대모사로 큰 웃음을 줬다. 려욱은 슈퍼주니어 콘서트에서 골룸 분장을 했을 당시 이수만 대표로부터 하지 않으면 안되겠냐는 말을 들었다고 밝히며 테이블 위로 올라가 골룸을 재연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특히 김국진의 골룸과 비교되는 상황까지 발생되며 큰 웃음을 줬다.

헨리 역시 만만치 않았다. 다양한 부분에서 종횡 무진하고 있는 헨리는 인도어 개인기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헨리는 억양부터 확실히 달랐고, 표정과 상황묘사까지 철저히 해내며 히트를 예감하게 했다. 또 헨리는 어린 아이들의 텔레비전 출연을 싫어한다고 밝히며 “6번인가 얘기했는데 다 편집됐었다”고 말했고, 성형외과 광고를 지양한다고 소신을 밝히며 모델로 활동 제국의아이들 광희에게 하지 말라는 문자까지 보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요즘 대세 지코의 매력 역시 ‘라디오스타’의 재미에 크게 한 몫 했다. 지코는 정준영의 여자 관계를 폭로하며 즐거워했으나, 정준영의 반격에 되려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준영의 황금폰 폭로에서도 되려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지코는 최근까지 짝사랑하는 연예인이 있었고, 두 번 대시를 했지만 실패를 했다고도 솔직하게 밝히며 4MC를 놀라게 했다. 이성경과의 열애설에 대해서도 쿨하게 해명했다. 무엇보다 세종대왕과 무궁화를 몸에 새긴 모습도 놀라움을 주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개성만점 ‘돌+아이돌’ 려욱-헨리-정준영-지코는 화끈하고 솔직한 이야기들로 ‘라디오스타’를 가득 채웠다. 숨기거나 자세히 얘기를 하지 않으려는 보통의 아이돌(?)과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끈 것. 이들은 재미를 위한 폭로전이나 고백뿐만 아니라 소신 있는 발언과 행동들까지 더해지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