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천상의 약속' 이유리 "연민정 때 할 수 있는 연기 다했지만 뛰어 넘을 것"

입력 2016-01-28 19:00:00 | 수정 2016-01-28 19: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천상의 약속 이유리 / 사진=천상의 약속 이유리,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천상의 약속 이유리 / 사진=천상의 약속 이유리, 한경 DB



천상의 약속 이유리

'천상의 약속' 이유리가 1인 2역에 대한 부담감과 연민정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KBS2 새 일일드라마 '천상의 약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이날 전우성 감독과 배우 이유리, 서준영, 송종호, 박하나, 이종원, 김혜리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천상의 약속 이유리는 "작품에서 이나연과 백도희 1인 2역을 맡았다"며 "이나연과 백도희는 성격도 다르고 캐릭터도 다른 인물들이라서 나의 새로운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천상의 약속 이유리는 "촬영하는 내내 배우들과 호흡이 너무 좋다"며 "감독님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이 모두 모여서 우리의 모든 것을 쏟아붓자고 얘기하고 있다.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고 훈훈한 촬영 분위기를 전했다.

또 천상의 약속 이유리는 "(드라마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 때 제가 할 수 있는 연기를 다 해봤다. 그래서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살짝만 해도 그 표정이 나온다. 저도 고민되는데 이 작품에서 넘어야겠다. 보다 드라마에 집중하면 보는 분들이 비슷해도 즐겁게 보시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유리가 출연하는 '천상의 약속'은 사랑했던 사람에게 그리고 대를 이어 내려온 악한 사랑에 짓밟힌 한 여자의 굴곡진 삶을 그린 작품이다. '다 잘 될거야' 후속으로 오는 2월 1일 저녁 7시 5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