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재벌 셰프' 오세득, 사기혐의로 피소…"4억대 투자금 횡령 혐의"

입력 2016-01-28 19:14:59 | 수정 2016-01-28 19:14: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세득 사기 혐의 오세득 사기 혐의/사진=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오세득 사기 혐의 오세득 사기 혐의/사진=방송캡쳐


오세득 사기 혐의

일명 '재벌셰프'로 알려진 오세득 셰프가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채널A는 28일 오후, 자사의 뉴스 프로그램을 통해 4억 원대 사기 횡령 혐의로 고소를 당한 오세득 관련 보도를 전했다.

이날 방송된 바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서 프랑스 요리 전문점의 오너 셰프를 맡고 있는 오세득과 레스토랑 법인 전 대표 A씨는 개업 초기부터 식당에 4억여 원을 투자해온 한의사 박 모씨에게 사기 및 횡령 혐의로 피소됐다.

현재 박 씨는 오세득과 A씨가 상당수 지분을 갖고 있는 자신의 동의 없이 레스토랑의 경영권을 몰래 팔았다고 주장하며 이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한 상태다.

이와 관련 오세득 측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에 고소 당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잘못된 부분이 있다. 내용이 틀린 게 너무 많다"며 "정정해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세득은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 다수의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스타 셰프 수식어를 달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