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천상의 약속' 이유리 "연민정 때 할 수 있는 연기 다 했다" 부담감 언급

입력 2016-01-28 19:39:27 | 수정 2016-01-28 19:39: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천상의 약속 이유리 천상의 약속 이유리/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천상의 약속 이유리 천상의 약속 이유리/사진=한경DB


천상의 약속 이유리

'천상의 약속' 이유리가 1인 2역에 대한 부담감과 연민정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KBS2 새 일일드마 '천상의 약속'(김연신·허인무 극본, 전우성 연출, 네오엔터테인먼트 제작)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우성 감독과 배우 이유리, 서준영, 송종호, 박하나, 이종원, 김혜리 등이 참석했다.

이유리는 "연민정 때 제가 할 수 있는 연기를 다 해봤다. 그래서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살짝만 해도 그 표정 나온다. 저도 고민되는데 이 작품에서 넘어야겠다 보다 드라마에 집중하면 보는 분들이 비슷해도 즐겁게 보시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천상의 약속'은 사랑했던 사람에게 그리고 대를 이어 내려온 악한 사랑에 짓밟힌 한 여자의 굴곡진 삶을 담은 작품. 2대에 걸친 네 모녀의 얽히고설킨 악연의 끈을 매혹적인 스토리와 리드미컬한 전개로 속도감 있게 풀어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다 잘 될 거야' 후속으로 오는 2월 1일 저녁 7시 5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