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세득 "고소장 받은 적 없다…명예훼손으로 법적인 조치 고려 중"

입력 2016-01-28 20:03:12 | 수정 2016-01-28 20:03: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세득 사기 혐의 오세득 사기 혐의/사진=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오세득 사기 혐의 오세득 사기 혐의/사진=방송캡쳐


오세득 사기 혐의

오세득 셰프 측이 '4억원 대 사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오세득 측은 28일 "오세득 셰프와 레스토랑 처분은 전혀 관련이 없다"며 "저희 측에서도 오세득 셰프 본인도 고소장을 받은 적이 없다. 오세득 셰프는 월급을 받는 셰프였다. 최대 주주들간에 싸움에 오세득 셰프의 이름을 끼워넣은 것 같다. 최초 보도한 언론매체도 정정보도 하겠다고 알렸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그는 "이 보도 이후에 광고 계약이 취소되고 이미지가 많이 실추됐다"며 "저희는 잘못한게 전혀 없기 때문에 정정보도 내용에 따라서 명예훼손이나 추후 법적인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강경대응할 것임을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오세득이 오너로 있는 레스토랑에 4억여 원을 투자한 박 모씨가 오 씨와 레스토랑 법인 전 대표를 사기와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처에 고소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당 매체는 "박 씨가 '지분 상당수를 가지고 있는 자신의 동의 없이, 오 씨 등이 지난해 3월 A레스토랑의 경영권을 몰래 팔아치웠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세득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일약 '스타 셰프'가 되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