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세득, 사기+횡령 혐의로 피소…오세득 측 "부득이한 상황이었다"

입력 2016-01-28 22:21:15 | 수정 2016-01-28 22:21: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세득 사기 혐의 오세득 사기 혐의/사진=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오세득 사기 혐의 오세득 사기 혐의/사진=방송캡쳐


피소 오세득

오세득 셰프가 사기와 횡령 혐의에 휩싸였다.

28일 채널A에 따르면 서울 강남의 프랑스 요리 전문점 오너 셰프 오세득과 레스토랑 법인 전 대표가 개업 초기부터 레스토랑에 4억여 원을 투자해온 한의사 박 모씨에 의해 사기 및 횡령 혐의로 피소됐다.

박 씨는 "지분의 상당수를 가지고 있는 자신의 동의 없이 오 씨 등이 지난해 3월 A 레스토랑의 경영권을 팔아치웠다"고 주장하며 오세득과 레스토랑 법인의 전 대표를 사기와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이에 오세득 측은 해당 매체를 통해 "B 사와 함께 사업을 확장하던 중 사기를 당해 부득이하게 레스토랑을 매각한 것"이라며 "B 사와의 소송이 해결 되는대로 박 씨의 손실을 보전해 줄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검찰은 고소장 내용을 바탕으로 오 씨 등을 조사한 뒤 형사처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오세득은 현재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