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녀시대 티파니-래퍼 그레이 열애설…"벌써 3개월째 만남?"

입력 2016-01-29 08:17:44 | 수정 2016-01-29 08:17: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티파니(27)가 래퍼 그레이(30)와 열애설에 휩싸여 화제다.

일간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티파니와 그레이는 지난해 음악 작업 중 처음 만나 3개월째 열애중이다.

티파니와 그레이의 지인인 한 음악 관계자는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당당하고 예쁘게 사귀고 있는 것 같다. 두 사람이 연인이라는 사실은 래퍼들 사이에서는 공공연하게 알려져있다"고 전했다.

티파니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사람은 친한 사이일 뿐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레이 측 관계자는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한편, 티파니와 열애설에 휩싸인 그레이는 홍익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출신으로 지난 2012년 디지털 싱글 앨범 '깜빡'으로 데뷔했다. 2013년 곡 '위험해', 2015년 곡 '하기나 해'를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