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헌집새집' 서유리 "나랑 결혼하고 싶으면 집 사와" 돌직구 발언

입력 2016-01-29 09:09:46 | 수정 2016-01-29 09:11:46
글자축소 글자확대
헌집새집 서유리 헌집새집 서유리 / 사진 = 비엔티 화보기사 이미지 보기

헌집새집 서유리 헌집새집 서유리 / 사진 = 비엔티 화보


헌집새집 서유리

'헌집새집'에 출연한 서유리가 화제인 가운데 서유리의 일침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서유리는 지난 2013년 자신의 SNS 계정를 통해 "왠지 이러다 혼자 늙어 죽을 것 같아서 몇 달 전 생전 처음으로 소개팅이라는 것을 해 봤는데 만나는 게 그리 쉽지는 않을 것 같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한 누리꾼이 "유리님, 저는 안 되나요?"라고 묻자 "집 사와라"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유리는 "나하고 결혼하자고 멘션 보내는 형들. 말로만 구혼하지 말고 집 사와라"라며 "또 예능을 다큐로 받으면 곤란해요. '서유리 집 없는 남자와는 결혼 안 한다 파문?' 뭐 이런 식의"라는 글을 남겨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서유리는 28일 방송된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헌집새집')에서 자신의 집을 공개했다. 특히 서유리는 고가의 컴퓨터와 키보드 등 PC방 못지않은 환경에서 직접 게임을 하는 자세를 연출해 MC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