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티파니 열애설 부인 "그레이 '♥' 아닌 '동료' 일뿐…오해 금지"

입력 2016-01-29 14:12:06 | 수정 2016-01-29 14:3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티파니 그레이 열애설 부인  /사진=그레이 인스타그램,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티파니 그레이 열애설 부인 /사진=그레이 인스타그램, 한경DB

티파니 그레이 열애설 부인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27)와 래퍼 그레이(30)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티파니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열애 사실 아니다"라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음악과 패션에 대해 공통점이 많아 친분을 쌓게 된 것"이라며 "티파니가 워낙 털털한 성격이라 스킨십에 거리낌이 없다. 단지 친한 동료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29일 한 매체는 가요 관계자들의 말을 빌어 "티파니와 그레이가 3개월째 예쁜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두 사람이 지난해 음악 작업 중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워왔으며,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티파니는 지난해 소녀시대와 유닛 태티서로 활발히 활동했다. 그레이는 박재범과 쌈디가 이끄는 힙합레이블 AOMG 소속 래퍼 겸 프로듀서로 활약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