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라미란 "정봉이 엄마, 실제 내 모습과 비슷해"

입력 2016-01-29 21:04:00 | 수정 2016-01-29 21:0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


[ 한예진 기자 ]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극중 라미란과 실제 자신의 모습을 비교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치타여사', '쌍문동 태티서'로 활약한 그는 29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응답하라 1988 라미란 종방 기자간담회'를 통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 자리에서 '라미란은 극과 실제가 똑같다'고 한 김선영의 발언이 언급됐다.

이에 대해 라미란은 "선영씨가 얘기한 것처럼 나의 모습과 닮은 부분이 많다. 작가님이나 감독님이 인터뷰를 하면서 나의 실제 모습들을 참조하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또 라미란은 "나는 평소에 잘 웃지 않는다. 누가 웃겨도 더 웃겨보라고 한다. 이런 점이 (극중 라미란과) 비슷한 것 같다"며 "가진 게 많이 없어서 퍼주지는 못하는데 마음은 항상 퍼주고 싶은 마음이다. 비슷한 부분도 있고 전혀 다른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영씨는 워낙 순두부 심장을 갖고 있어서 리액션이 정말 좋다. 내가 울컥해야 하는 장면인데 본인이 오열하고 있다. 우느라 대사를 못 하더라. 진정하고 촬영한 적이 많다"고 함께 호흡을 맞춘 김선영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라미란은 충무로의 대표 신스틸러 여배우로 영화 '친절한 금자씨', '국제시장', '히말라야' 등에서 감초역할을 해내고,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6년에는 영화 '김선달'과 '덕혜옹주',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남다른 연기력을 선보이며 '열일'하는 배우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