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라미란 "호텔서 기자 간담회라니…인기에 몸둘 바 모르겠다"

입력 2016-01-29 20:00:00 | 수정 2016-01-29 20: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


[ 한예진 기자 ]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뜨거운 인기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치타여사', '쌍문동 태티서'로 활약한 그는 29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응답하라 1988 라미란 종방 기자간담회'를 통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라미란은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이렇게 기자간담회 하는 게 뜬 거다. 어디 내가 호텔에서 이런 간담회를 하겠느냐"며 "정말 절실히 느끼고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세수도 안한 채 동네를 자주 돌아다닌다. 그런데 자꾸 '정봉이 엄마'라고 나를 부르더라. 그런데 나는 또 눈치없이 돌아본다. 작년에 '막돼먹은 영애씨'에 나올 때는 '라 과장님'이라고 많이 불렸는데 이제는 '정봉이 엄마'나 '치타 여사'로 부르고, 나이 드신 분들이 많이 알아봐주신다. 정말 몸둘 바를 모를 정도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라미란은 "영화랑 드라마가 어쩌다 그렇게 한 시기에 개봉을 하고 방영을 하게 돼서 엄청난 시너지가 생긴 것 같이 됐다. 어떤 분들은 '히말라야' 얘기를 하고, 어떤 분들은 '응팔' 얘기를 하신다. 이야기들이 우박처럼 쏟아져 내렸다. 얼떨떨하지만 지금을 즐기겠다"고 최근 늘어난 인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라미란은 충무로의 대표 신스틸러 여배우로 영화 '친절한 금자씨', '국제시장', '히말라야' 등에서 감초역할을 해내고,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6년에는 영화 '김선달'과 '덕혜옹주',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남다른 연기력을 선보이며 '열일'하는 배우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