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라미란 "'응답하라' 시리즈 다음편? 내 남편 찾기로…"

입력 2016-01-29 18:00:02 | 수정 2016-01-29 18:00: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


[ 한예진 기자 ]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응답하라' 시리즈 다음 편에 출연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치타여사', '쌍문동 태티서'로 활약한 그는 29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응답하라 1988 라미란 종방 기자간담회'를 통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라미란은 '응답하라' 시리즈 다음편 출연 의사 질문에 대해 "다음 편에는 안 불러주실 것 같다. 불러주시면 나야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감독님이 워낙 새로운 얼굴들을 좋아하신다. 김성균 씨가 전작을 출연하고 이번에 왔는데 역할이 완전히 다르다. 그 땐 대학생이고 이번엔 아빠다"라며 "다음 편에는 나도 다른 역할로 나와서 내 남편 찾기를 하면 어떨까. 결혼은 한 5번 정도 한 것으로 해서"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 남편 후보에 대해서는 "이 질문에 답하면 욕을 많이 먹는다. 한동안 겁 없이 젊은 배우들로 얘기하다가 작년 쯤에 유해진 선배님으로 낮췄다. 항상 그 때 잘 나가는 배우들로 이야기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라미란은 충무로의 대표 신스틸러 여배우로 영화 '친절한 금자씨', '국제시장', '히말라야' 등에서 감초역할을 해내고,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6년에는 영화 '김선달'과 '덕혜옹주',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남다른 연기력을 선보이며 '열일'하는 배우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