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라미란 "덕선이 같은 딸 원해, 택이는 좀…" 이유는?

입력 2016-01-29 19:00:00 | 수정 2016-01-29 19: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


[ 한예진 기자 ]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덕선이 같은 딸을 갖고 싶다는 속마음을 드러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치타여사', '쌍문동 태티서'로 활약한 그는 29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응답하라 1988 라미란 종방 기자간담회'를 통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라미란은 '아들이나 딸로 삼고 싶은 인물이 극 중에 있느냐'는 질문에 "아무래도 덕선이 캐릭터를 딸로 삼고 싶다. 내가 딸이 없으니까"라며 "덕선이는 정말 착하고 밝고 싹싹하고 잘 웃는다. 이런 면들 때문에 그렇게 생각했다. 나는 더 안 낳을거니까 딸 있는 분들이 부럽더라"고 답했다.

또 그는 "아들은 정봉이 같은 캐릭터를 원한다. 복권도 잘 당첨되고, 걔가 모았던 모든 것들이 돈이 되어 돌아올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사실 성격적으로 보면 뭔가 하나에 빠져 있는 아들인 정봉이나 정환이에게는 서운하긴하다. 그렇다고 또 선우 같이 딸처럼 잘 하는 아들은 재미없을 것 같다. 택이는 뒷바라지하기 힘들 것 같다. 정봉이 정도가 좋을 듯"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라미란은 충무로의 대표 신스틸러 여배우로 영화 '친절한 금자씨', '국제시장', '히말라야' 등에서 감초역할을 해내고,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6년에는 영화 '김선달'과 '덕혜옹주',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남다른 연기력을 선보이며 '열일'하는 배우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