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미란 "류준열, 거품 금방 빠져…'응팔' 잊어라" 조언

입력 2016-01-29 18:00:00 | 수정 2016-01-29 18: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미란 / 사진 = 씨제스 제공


[ 한예진 기자 ]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응팔' 후배들에게 진심을 담은 조언을 건넸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치타여사', '쌍문동 태티서'로 활약한 그는 29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응답하라 1988 라미란 종방 기자간담회'를 통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라미란은 '응팔' 결말에 대해 "끝 무렵에 고백신이 지난 이후에도 사실은 한 가닥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었다. '혹시 반전이 있지 않을까?'하고 기대했다. 그런데 정환이는 마음을 접은 것 같았다. '저는 여기가 끝인 것 같아요'라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라미란은 "그래서 류준열에게 '이제 정말 끝이다. '응팔' 끝나면 거품 금방 빠지니까 거기에 너무 빠져있지 말고 빨리 나와'라고 말했다. 이 작품이 너무 좋아서 배우들이 그 캐릭터에 다 빠져있었던 것 같다. 실제로도 서운해하고 마음 아파했다. 덕선이도 고백신 때 따로 촬영을 해야할 정도로 너무 울었다고 하더라"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또 "나는 선배이고 많이 경험해봤으니까 얼른 수렁에서 빠져나오라고 조언해줬다. '이제는 '응팔'을 잊고 다음 작품을 생각해야 할 때다. 이것 때문에 작품을 너무 가리지는 말았으면 좋겠다'라고 얘기해줬다. 지금 시작하는 친구들이니까 고르지말고 여러 가지 많은 작품 하라고"라며 선배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라미란은 충무로의 대표 신스틸러 여배우로 영화 '친절한 금자씨', '국제시장', '히말라야' 등에서 감초역할을 해내고,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6년에는 영화 '김선달'과 '덕혜옹주',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남다른 연기력을 선보이며 '열일'하는 배우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