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일전, 신태용 감독 "동아시아 축구가 강하다는 것을 보이고 싶었다"

입력 2016-01-29 20:41:35 | 수정 2016-01-29 20:41:3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일전 한일전/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일전 한일전/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일전

올림픽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한일전으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숙명의 한일전'으로 펼쳐지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의 공식 기자회견이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알 사드 스타디움에서 진행됐다.

신태용 감독은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확보했기 때문에 편안할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한일전이다"는 말로 비장한 각오를 다졌다.

이어 한일전에 앞서 "이번 대회를 앞두고 4가지 정도의 전술을 준비했다. 잘 된 것도 있고 부족했던 전술도 있다. 그 중에서 가장 잘 펼쳐진 전술을 일본전에 선보일 것이다. 내용도 중요하지만 결과가 더 중요한 경기다. 분명 신경을 쓰겠다"는 말로 꼭 이기겠다는 뜻을 에둘러 전했다.

신태용 감독은 "마지막까지 살아남고 결승까지 올라오게 됐다. 축구팬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스스로에게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태용 감독은 "결승전에서 일본과 대결하게 됐다. 일본과 결승에 만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동아시아축구가 위대하다는 것을 아시아에 보이고 싶었다. 한국과 일본이 중동에서 열린 대회서 결승까지 올라온 것은 우리가 강하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다. 두팀이 라이벌 관계를 유지하며 성장하다보니 한국과 일본이 아시아의 맹주로 자리잡은 것 같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