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를돌아봐' 이경규, 박명수 호통에 깜짝 "정신줄 놓을뻔"

입력 2016-01-30 10:15:29 | 수정 2016-01-30 10:15: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경규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경규



'나를돌아봐' 이경규가 박명수의 고함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29일 오후 방송된 '나를돌아봐'에서는 박명수의 매니저가 된 이경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를돌아봐' 제작진은 “평상시에 되게 밝았는데 오늘은 초조해보이신다”며 이경규에게 말을 걸었고, 이경규는 “명수 매니저를 하는게 자존심이 좀 상하고, 영남 형님이 그리워, 불편해 지금”이라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박명수 집에 가서 픽업도 하셔야 했고, 라디오 방송도 가셔야 하는데 하나도 안하셨지 않냐"는 '나를돌아봐' 제작진의 말에 이경규는 “너무 굴욕적인 것 같다”며 가슴에 손을 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식당을 찾은 박명수는 "제 식성 몰라요! 고기요! 비싼 거요! 익스펜시브"라고 이경규에게 호통을 쳤다. 박명수는 고함 지르는 것이 돌아보시라고 하는 거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경규는 "고함을 지르니까 내가 정신줄을 놓게 돼"라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를 통해 이경규는 상대가 고함을 지르니까 정신을 못 차리겠다면서 자신을 돌아보았다고 말했다.

계속 윽박을 지르는 박명수에 이경규는 "왜 윽박 질러. 나는 윽박 안 질러."라고 말했다. 그때 과거 호통과 윽박으로 얼룩진 이경규의 방송 영상이 전파를 타 '나를돌아봐'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