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공항, 폭팔물 의심 물체 "모방범죄 가능성"

입력 2016-01-30 15:54:23 | 수정 2016-01-30 15:54: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인천공항에서 폭팔물 의심물체가 발견됐다.

29일 인천국제공항 화장실에서 발견된 폭발물 의심물체 안에 아랍어로 된 경고성 메모지가 들어 있던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경찰대에 폭발물 의심 신고가 들어온 건 29일 오후 4시께다. 인천공항 1층 C 입국장 옆 남자 화장실에서 한 남성이 용변을 보기 위해 대변기 칸의 문을 열었다가 비대와 벽면 사이에 놓인 종이 상자를 보고 신고했다.

경찰이 폭발물처리반(EOD)을 긴급 투입해 현장주변을 통제하고 물사출분쇄기로 종이 상자를 해체해 확인한 결과 기타 줄 3개, 전선 4조각, 건전지 4개가 담겨 있었다.

또 브로콜리, 양배추, 바나나껍질을 비롯해 메모지 1장이 발견됐다. 이 메모지에는 "당신에게 주는 마지막 경고다. 신이 처벌한다"라는 글자가 아랍어로 적혀 있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이 '이슬람국가(IS)' 등 테러조직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경찰은 아랍어 문법이 틀린 점으로 미뤄 컴퓨터 자동번역기나 아랍어 비전문가가 작성한 것으로 보고 모방 범죄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정성채 인천국제공항경찰대장은 "요즘 테러단체들이 주로 사용하는 단어는 코란 경전을 인용한다"며 "'신이 원하신다면 신이 이뤄줄 것이다'와 같은 (경전) 내용이 전혀 없고 문법도 맞지 않아 컴퓨터 번역기로 출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를 검거해 조사해봐야겠지만 만약 그런 동기로 범행을 했다면 하루 이용객 10만명이 넘는 공항에서 장난을 친 것"이라며 "신속히 용의자를 특정해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형사 50여명으로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폭발물 의심 물체를 설치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또 폭발물 의심 물체가 발견된 남자화장실 인근 등 공항 내 폐쇄회로(CC)TV 80여 개를 집중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