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후의명곡' 해나의 첫 무대 "목소리만은 기억해주셨으면…"

입력 2016-01-30 19:11:50 | 수정 2016-01-30 19:12: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불후의명곡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불후의명곡



'불후의명곡'

30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故 김광석 20주기 특집 2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한 해나는 인터뷰서 "키스 앤 크라이로 활동하다 접고, 고군분투하다 여기에 설 수 있게 됐다"고 밝히며 "제 목소리 만큼은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등병의 편지'를 선곡한 해나는 '불후의명곡' 무대에 올라 "아들을 입대시키는 어머니의 마음, 애타게 기다릴 여자친구의 마음, 누구에게나 공감이 될 곡인 것 같다"라며 노래를 시작했다.

해나는 깊은 감성과 폭발적인 고음을 선사하며 혼신을 다해 첫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여자의 감성으로 담아낸 '이등병의 편지'에 '불후의명곡' 관객들의 박수가 쏟아졌다.

한편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이세준, 옴므, 김필, 박기영, 이해리, 손승연, 스테파니, 려욱, 몽니, 로이킴, 해나, 스윗소로우 등이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