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물체 속 메모 "틀린 아랍어 문법 발견"

입력 2016-01-30 19:48:08 | 수정 2016-01-30 19:48: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인천공항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됐다.

인천국제공항 화장실에서 29일 발견된 폭발물 의심물체 안에 아랍어로 된 경고성 메모지가 들어 있던 사실이 확인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경찰대에 폭발물 의심 신고가 들어온 건 29일 오후 4시께다.

인천공항 1층 C 입국장 옆 남자 화장실에서 한 남성이 용변을 보기 위해 대변기 칸의 문을 열었다가 비대와 벽면 사이에 놓인 종이 상자를 보고 신고했다.

가로 25cm, 세로 30cm, 높이 4cm 크기의 종이상자 겉 부분에는 부탄가스 1개, 라이터용 가스통 1개, 500㎖짜리 생수병 1개가 테이프로 감겨 조잡한 상태로 부착돼 있었다.

폭발물 의심 물체에서 발견된 메모지에는 "당신에게 주는 마지막 경고다. 신이 처벌한다"라는 글자가 아랍어로 적혀 있었다. 손으로 쓴 글씨가 아닌 컴퓨터로 출력한 A4용지 절반 크기였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이 '이슬람국가(IS)' 등 테러조직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경찰은 아랍어 문법이 틀린 점으로 미뤄 컴퓨터 자동번역기나 아랍어 비전문가가 작성한 것으로 보고 모방 범죄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한편 정성채 인천국제공항경찰대장은 "요즘 테러단체들이 주로 사용하는 단어는 코란 경전을 인용한다"며 "'신이 원하신다면 신이 이뤄줄 것이다'와 같은 (경전) 내용이 전혀 없고 문법도 맞지 않아 컴퓨터 번역기로 출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달 들어 인천공항에서 중국인 부부와 베트남인이 잇따라 밀입국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누군가가 공항의 보안·경비 시스템을 시험하기 위해 이번 범행을 꾸몄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