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종인, 5월 3단체장 만나 '국보위 경력' 직접 사과

입력 2016-01-30 20:46:03 | 수정 2016-01-30 20:4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김종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김종인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국보위 참여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국보위(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참여에 대해 5월 단체장들을 만나 직접 사과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 서구의 한 음식점에서 차명섭 5·18기념재단 이사장, 정춘식 유족회장, 양희승 구속부상자회장, 김후식 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 등 5월 3단체장과 만나 만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5월 단체장들과 악수한 뒤 "계엄사령부의 광주 탄압에 절대로, 조금이라도 찬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은 "전문성이라는 것 때문에 국보위에 참여했던 것이고 스스로 들어간 것을 결코 아니라 차출되다시피 들어가 나라를 위해 일을 했다 하더라도 국보위에 참여한 것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광주, 호남이 원하는 것은 정권 바꿀 수 있는 야당이 돼 광주 민주화 정신이 뿌리내릴 수 있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력하나마 선거를 효과적으로 이끌어 정권 교체를 할 수 있는 수권태세를 갖추어 보겠다는 각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호남 시민만큼 선거에서 전략적 사고를 갖고 투표하는 곳은 드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호남 시민들이 심정적으로 혼란을 갖고 있지만 당이 제대로 혁신에 수권태세를 갖춘다면 광주 호남시민들은 다시 한번 함께해서 해보자는 그런 분위기 조성되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만찬장 앞에서는 5·18 정신실천연합이라는 민주화운동 관련자 일부가 기습 시위를 벌여 국보위 전력의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