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팝스타5' 유제이 두고 JYP vs YG 대결…시청률 16%까지 치솟아 '화제의 1분'

입력 2016-02-01 10:55:35 | 수정 2016-02-01 11:20: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일요예능 화제성 1위 프로그램 SBS 가 우승예감 참가자 ‘유제이’를 두고 YG와 JYP가 캐스팅 전쟁을 벌이며 순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K팝스타5' 11회의 순간 최고 시청률은 16.0%를 기록했다.

이날 순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화제의 주인공은 ‘유제이‘와 ‘이수정’이었다. 이미 두 사람이 함께 무대를 꾸민다는 사실만으로도 네티즌들의 큰 기대를 불러모았다.

두 사람의 캐스팅이 시작하자, 안테나는 일찌감치 이수정을 캐스팅했고, YG는 유제이를 선택했다. 하지만 JYP가 “이순간을 기다렸다.”우선권을 사용해 유제이를 캐스팅했고 YG는 정진우에 이어 유제이도 타사에 빼앗기는 꿀재미를 시청자에게 선사했다.

양현석 심사위원은 “2016년 시작이 좋지 않다. 당분간 YG의 앨범은 내지 않는 것으로 하겠다.”며 농담섞인 아쉬움을 짙게 내밷었다.

한편 매주 화제의 참가자들이 펼치는 ‘K팝스타’를 향한 꿈과 열정은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