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담들의 은밀한 레시피' 김새롬, "한국에 오래 있어 외국인 무섭다" 울렁증 고백

입력 2016-02-02 20:46:33 | 수정 2016-02-02 20:4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녀들의 은밀한 레시피 김새롬/사진=마녀들의 은밀한 레시피 김새롬,MBC 에브리원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마녀들의 은밀한 레시피 김새롬/사진=마녀들의 은밀한 레시피 김새롬,MBC 에브리원 제공


마담들의 은밀한 레시피 김새롬

'마담들의 은밀한 레시피' 김새롬이 외국인 울렁증을 호소했다.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에브리원 '마담들의 은밀한 레시피'의 MC들은 에콰도르 대사관저를 방문해 대사부부로부터 에콰도르 음식을 전수 받는다.

이날 가장 일찍 대사관저에 도착한 김새롬은 에콰도르 대사 가족들과 홀로 만났다. 이에 김새롬은 대사관저에 들어가기를 주저하며 "한국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한국에만 너무 오래 있어 외국인이 무섭다"며 자신의 외국인 울렁증을 귀엽게 털어놨다.

이후 김새롬은 에콰도르 대사 가족들에게 "너무 반가운데 전할 길이 없다"며 소통에 답답함을 느끼고 진땀을 흘려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김새롬은 언제 부끄러워했냐는 듯이 대사관저를 둘러봤다. 김새롬은 많은 언어를 사용하지 않고도 대사 가족들과 소통했다. 특히 특유의 친화력으로 금세 대사 가족들과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한편, MBC 에브리원 '마담들의 은밀한 레시피'는 각국 주한 대사부부가 그들 나라의 대표 음식을 직접 만들어 출연진에게 대접하고, 출연진은 대서관저에 있는 재료를 이용해 새로운 음식을 함께 나눠 먹는 외교 프로그램이다. 2월 중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