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이방원의 벌레 세상 밖으로…본격 정치 데뷔

입력 2016-02-02 09:15:37 | 수정 2016-02-02 09:15: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이방원기사 이미지 보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이방원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정몽주 김의성 격살 선포 '순간 최고 시청률'

킬방원’ 유아인의, 유아인에 의한, 유아인을 위한 한 회였던 <육룡이 나르샤> 35회가 전국 전국 16.3%, 수도권 18.5%의 시청률(닐슨 코리아 기준)을 기록, 35회 연속 공중파 3사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의 대기록을 이어감은 물론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35회에는 아버지 이성계(천호진 분)의 위기로 정몽주(김의성 분)의 격살을 결심한 이방원(유아인 분)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정몽주는 이성계의 생사가 불분명해진 틈을 타 정도전(김명민 분) 일파의 처형을 강행했고, 방원은 묘책을 마련해 이성계를 개경까지 모시는데 성공했으나 그 상태가 호전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공양왕(이도엽 분)이 갈팡질팡하는 사이, 정몽주는 직접 이성계를 찾아 그의 용태가 완전치 않음을 확인하고 정도전의 처형을 지시했다. 소식을 접한 방원은 오래전부터 정해져 있던 답인 “포은을 죽여야겠다.”라는 결단을 굳히고, 이내 그것을 실행에 옮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방원과 정몽주, 결코 같은 길을 걸을 수 없는 두 남자가 마지막 일격을 결심한 이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21.2%(수도권 기준)를 기록, 35회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 확신, 이성계-정도전 연합의 숨통을 옥죄인 정몽주의 역습은 이방원의 마음속 벌레를 세상 밖으로 끄집어냈다. 사면초가에 몰린 방원은 고뇌하고 또 괴로워하며 해답을 찾기 위해 애를 썼고, 마침내 ‘포은의 격살’이라는 잔인하지만 가장 확실한 결론을 내리기에 이른 것.

이어 방송될 36회에는 정몽주의 비극적 최후로 기록된 선죽교 사건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정몽주로 인해 혼돈의 고려 말, 피로 물든 정치판에 강렬한 첫 발자국을 내디딜 이방원의 화려한 정치 데뷔는 2일 밤 10시에 방송될 <육룡이 나르샤> 36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