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호화 출장' 방석호 사장, 딸 SNS 때문에 들통? "아빠 출장 따라 껌딱지 민폐딸"

입력 2016-02-02 10:32:56 | 수정 2016-02-02 10:3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석호 사장 딸 SNS기사 이미지 보기

방석호 사장 딸 SNS


방석호 아리랑 TV 사장이 호화 해외출장 논란에 사의를 표명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방 사장은 지난해 9월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 시기에 맞춰 간 미국 출장에 가족들을 대동했다. 방 사장과 그의 가족들은 하루에 100만원 가량하는 고급 차량을 렌트해 지냈다.

뉴욕 중심가의 캐비어 전문점에서 113만 원 어치 식사를 하고, 스테이크 전문점 등에서도 100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돈은 모두 국민 혈세로 운영되는 아리랑 TV의 법인카드로 계산됐다는 것.

방석호 사장의 딸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빠 출장 따라오는 껌딱지 민폐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브로드웨이 뮤지컬 공연 관람 등 현지에서 찍은 사진들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기분 좋은 드라이브, 우리 가족의 추석 나들이'라고 가족여행 일정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한편, 방석호 사장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문체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