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양세형 "박나래, 우리집 화장실 들어가더니…" 경악

입력 2016-02-04 05:21:40 | 수정 2016-02-04 05:2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박나래/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박나래/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박나래

개그맨 양세형이 박나래의 치부를 폭로했다.

3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박나래 양세찬 장도연 양세형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양세형은 "제가 좀 깔끔한 편이라 제 방 화장실을 다른 사람이 쓰는 걸 싫어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나래가 저희 집에 와서 제 방 화장실을 썼다. 그런데 박나래가 나오고 나서 제가 화장실을 들어가 봤더니…"라면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자 장도연은 "제가 봤을 땐 내리는 스위치가 미끌어졌거나 아니면 안내려간지 모르고 박나래가 나온 듯 하다. 양세형에게 들어보니까 '큰 괴물이 있더라'고 하더라"며 양세형의 말을 대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나래는 "그게 아니라 그 친구(변)가 힘이 세서 내려가다가 '까꿍' 한거다"라고 나름 해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