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장도연 "양세찬 때문에 향수 뿌리기 시작"…이유가?

입력 2016-02-04 05:33:20 | 수정 2016-02-04 05:33: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장도연/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장도연/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장도연이 양세찬 때문에 향수를 뿌리게 됐다고 고백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라스클리닉-사랑과 전쟁' 특집으로 꾸며져 박나래, 장도연, 양세찬, 양세형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 규현은 장도연에게 "양세찬 때문에 향수를 뿌기 게 됐다더라"고 물었다.

이에 장도연은 "나는 진짜로 이성친구가 없다. 세형이랑 용진이 세찬이 밖에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양세찬이랑 형제처럼 지냈는데, 어느 날 누나는 향수를 안뿌리느냐고 물었다"면서 "원래 향수 냄새 안 좋아해서 안 뿌리는데, 그때는 '여자로서 매력이 없나?'란 생각에 자존심이 상했다. 바로 향수를 사러 갔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장도연은 "자존심에 많이 뿌리지는 않고 딱 세 번 부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