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경실 남편 성추행 사건 단독 보도한 조정린 "피해자가 직접 감사 문자"

입력 2016-02-04 14:40:00 | 수정 2016-04-21 13:05: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경실 남편 사건 / 사진 = TV조선기사 이미지 보기

이경실 남편 사건 / 사진 = TV조선


방송인 이경실의 남편 최 씨가 성추행 혐의로 징역 10월을 선고 받은 가운데, 이 사건을 단독 보도한 TV조선 조정린 기자의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끈다.

사건 취재 당시 조정린은 "피해 여성 A씨는 날이 밝자마자 인근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고, 그제서야 최 씨의 태도가 달라졌다"며 "최 씨는 '죽을 짓을 했다' '부끄럽고 죄송하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수차례 보냈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이어 "이번 보도가 나간 직후 A씨로부터 '마음이 한결 편해졌다. 감사하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4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형사9단독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이경실 남편에게 징역 10월 형을 선고하고 성폭력방지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내렸다.

이경실 남편은 지난 해 8월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의 아내를 집에 데려다 주겠다며 차 뒷좌석에 태운 뒤 성추행했다는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