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박보검 "'응답하라 저주' 말도 안 돼…'응답하라 축복'이다"

입력 2016-02-05 07:59:03 | 수정 2016-02-05 09:3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보검 인터뷰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검 인터뷰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해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박보검이 '응답하라 저주'에 대해 소신있는 발언을 했다.

인기리에 종영한 tvN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을 통해 대세남으로 등극한 박보검과 4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유쾌한 만남을 가졌다. 말 끝마다 "감사하다"며 인터뷰 내내 미소를 머금고 시종일관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는 그에게 기자들도 점점 매료되는 듯 했다.

'응답' 시리즈로 떠오른 스타들이 다음 작품 흥행에는 꼭 실패한다는 '응답하라 저주' 징크스가 항간에 떠돌고 있다.

이에 대해 박보검은 "그게 왜 저주인지 모르겠다. 솔직히 '응답하라'에 출연해서 많은 분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사랑을 받는 것이지 않냐. 그것 만으로도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응답하라 저주' 보다는 '응답하라 축복'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 그는 "다음 작품에 대한 부담감도 있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최선을 다해서 내 작품을 사랑하고 소중하게 생각할 것이다. 그래서 '응답하라 축복'이라 생각한다"고 긍정 마인드를 드러냈다.

'응팔'에서 박보검은 누군가의 도움을 꼭 필요로 하지만 바둑에서 만큼은 천재인 '최택'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특히 시청자들 사이에서 '어남택(어차피 남편은 최택)'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내며 '응팔 신드롬'을 이끄는데 한 몫 했다. 안방극장을 점령한 박보검이 어떤 차기작을 선택하게 될 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