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박보검 "택아, 고생했다…쌍문동 친구들 오래 기억하길"

입력 2016-02-05 07:59:10 | 수정 2016-02-05 09:34: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보검 인터뷰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검 인터뷰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택아, 정말 고생했다"

배우 박보검이 '응답하라 1988' 속 자신의 캐릭터를 떠나 보내며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인기리에 종영한 tvN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을 통해 대세남으로 등극한 박보검과 4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유쾌한 만남을 가졌다. 말 끝마다 "감사하다"며 인터뷰 내내 미소를 머금고 시종일관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는 그에게 기자들도 점점 매료되는 듯 했다.

박보검은 '택이에게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되게 짠하다"라고 머뭇거리며 "'고생했다. 수고했다. 아프지 말라'고 전하고 싶다. 마지막 회에 다들 쌍문동에서 다른 곳으로 이사갔다. 그래서 택이가 친구들을 잊지 말고 오래오래 연락하며 지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응팔'에서 박보검은 누군가의 도움을 꼭 필요로 하지만 바둑에서 만큼은 천재인 '최택'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특히 시청자들 사이에서 '어남택(어차피 남편은 최택)'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내며 '응팔 신드롬'을 이끄는데 한 몫 했다. 안방극장을 점령한 박보검이 어떤 차기작을 선택하게 될 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