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학교' 신스틸러 이원종, 스스로 '똥배우'라 폄하한 까닭은?

입력 2016-02-05 14:17:51 | 수정 2016-02-05 14:17: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학교' 이원종 박신양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학교' 이원종 박신양


'배우학교' 이원종 박신양

장르를 불문하고 신스틸러로 활약했던 배우 이원종이 한 순간 '똥배우'가 됐다.

지난 4일 tvN '배우학교'가 첫 방송됐다. 이 프로그램은 박신양이 '연기를 배우고 싶은 연예인들의 선생님이 되어 액팅 클라스를 진행한다.

학생으로는 영화배우 이원종, 박두식, 심희섭, 가수 장수원과 아이돌 위너의 남태현, 방송작가 유병재, 개그맨 이진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중인 연예인들이 출연한다.

박신양은 이번 방송에 대해 27년의 배우 인생을 거치면서 손에 꼽는 '어려운 숙제'라고 느끼며 이번 연기선생님이 최대의 고비라고 자평했다.

이날 처음 만난 박신양과 학생들은 자기소개 시간을 가졌다. '배우학교'에 이원종의 출연에 대해 다수의 시청자들은 의문을 품은 상황.

이원종은 "돈 때문에 연기하는 똥배우가 됐다"라면서 최근 자신이 겪고 있는 슬럼프를 고백했다.

후배 연기자들은 이원종에 박수 갈채를 보냈다. 그러나 박신양의 반응만은 냉담했다. "죄송하지만 진심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이원종은 “연기를 하면서 캐릭터를 찾아가는 재미들이, 등골 오싹하게 하는 재미들이 있었는데 지금은 그러지 못하고 있다”면서 “연기를 같잖게 본 것도 있다. ‘이 정도면 되겠지’ 생각한 적도 있다. 썩 마음에 안 드는 캐릭터를 OK한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원종은 "이 방송을 통해 친구들과 함께 내가 하고 싶은 캐릭터를 구현해 보면서 나를 일깨우고 열정도 생겨날 것 같다"며 "다시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애걸했다. 이에 박신양은 "도와드리겠다"라며 그의 진심을 수락했다.

박신양과 이원종은 과거 SBS 드라마 '쩐의 전쟁'에서 함께 호흡한 바 있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