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우재 이혼소송 항소…이부진, 통큰 4억 선행 당시 '재조명'

입력 2016-02-05 07:31:08 | 수정 2016-02-05 07:33: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부진 임우재기사 이미지 보기

이부진 임우재


임우재 삼성전기 고문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의 이혼소송 판결에 대해 항소한 가운데 과거 이부진 사장의 선행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4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는 택시 한 대가 호텔 출입구 회전문을 들이받아 직원과 투숙객 등 4명에게 부상을 입힌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택시기사 홍모 씨(82)가 신라호텔 측에 4억 원을 변상해야 했다.

하지만 홍 씨의 열악한 처지를 알게 된 이부진 사장은 피해 금액을 호텔신라 측에서 부담하기로 결정, 홍 씨를 상대로 한 4억 원 변상 신청을 철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부진 사장과 이혼소송에서 패소한 임우재 고문은 4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 고문은 "가정을 지키고 싶어 항소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