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반기문 "IS는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테러 집단" 경고

입력 2016-02-06 14:56:50 | 수정 2016-02-06 14:5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반기문 "IS는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테러 집단" 경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영향력이 확대돼 국제사회의 주의를 요하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5일(현지시간) "최근 북아프리카와 중동,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IS의 영향력이 확대 됐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지난해 12월 현재 전 세계 34개 무장단체가 IS에 충성을 맹세했으며, 올해 그 숫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파키스탄, 리비아, 나이지리아 등지에서 IS 충성 세력이 늘고 있어 이들의 공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IS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테러 집단"이라고 지적했다.

IS는 지난 18개월 동안 위협적인 속도로 규모를 키워오고 있다. 이들은 원유와 원유 제품 등을 팔아 4억∼5억 달러(약 4천790억∼5천987억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라크에 있는 유엔 평화유지군에 따르면 IS는 자신들의 지배하에 놓인 지역 은행에서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 상당을 갈취했다. IS 점령 지역에 들어가려는 트럭에서 거둬들인 세금도 1년간 10억 달러에 이른다.

반 총장은 IS가 2년이 채 되지 않는 기간에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큰 영토를 차지했으며, 다른 지역으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