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심혜진, "슬럼프 극복 힘들었다"

입력 2016-02-06 15:53:58 | 수정 2016-02-06 15:5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심혜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심혜진



배우 심혜진이 자신의 속마음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심혜진의 진솔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좋다'에 출연한 심혜진은 "스포츠웨어 광고를 언니가 하기로 했는데 못나갔다. 그래서 내가 나갔다"고 배우가 된 계기를 공개했다.

심혜진은 "겁이 없고 대담했지만 이 일을 하겠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심혜진은 "언니 떄문에 내가 대타로 나가 이 일을 하게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사람이좋다'에서 심혜진은 "세대가 변화, 교체될 때 슬럼프가 있었다. 변화를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았다. 변화를 얼른 받아들이는 게 쉬운 일은 아니더라"라고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심혜진은 "일을 해야 하는지, 당분간 쉬어야 하는지, 어떤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지에 대해서 방향을 잘 못 잡기도 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