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만 지진, 현재 11명 사망 "희생자 늘어날 가능성 존재"

입력 2016-02-06 21:00:19 | 수정 2016-02-06 21:0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대만지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대만지진



대만 지진으로 인한 사상자가 최소 11명으로 늘어났다.

6일 새벽 대만 남부를 덮친 규모 6.4의 지진으로 같은 단지 내에 있는 주상복합건물 네 채가 모두 붕괴하는 등 건물 다수가 무너져 최소 11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러나 현재 일부 매몰 생존자에 대한 구조가 진행되고 있는데다 건물 잔해에 깔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시민들이 더 있을 가능성이 있어 희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현재 웨이관진룽 빌딩 내에서만 9명이 숨지는 등 최소 11명이 사망하고 469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출동한 소방대와 군부대는 웨이관진룽 건물에서만 모두 158명을 구조해 7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한편 주변 건물들과 달리 웨이관진룽 빌딩만 이번 지진으로 완전히 무너져내렸다는 점을 거론하며 부실시공 의혹도 강하게 제기됐다.

마잉주(馬英九) 대만 총통은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을 위로했고,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당선인도 100만 대만 달러(약 3천600만원)를 구호금으로 내놓은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