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날, 9살 아들 살해한 아버지…"나처럼 살까봐"

입력 2016-02-09 11:26:04 | 수정 2016-02-09 13:2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설날 초등학교 3학년 아들을 살해한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9일 9살짜리 아들을 질식시켜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이모(49)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설인 8일 오후 3시 45분께 자택에서 검은 비닐봉지를 얼굴에 뒤집어쓴 채 누운 아들(9)의 다리를 베고 이 씨가 잠든 것을 사촌 동생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씨의 사촌 동생은 "차례를 지내러 오지 않아 가봤더니 대문이 잠겨 있고 인기척이 없었다"며 "담을 넘어들어가 두 사람이 누워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봉지를 얼굴에 뒤집어쓰고 누워 있던 아들이 질식사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씨는 이날 점심 무렵 아들에게 식사 후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비닐봉지를 씌워 숨을 못 쉬게 했다고 진술했다.

무직인 이 씨는 "아들이 가출한 엄마를 찾는데다 정신질환을 앓는 나처럼 살까 봐 겁이나 죽였다"고 진술했으며 범행 직후 자신도 수면제를 먹고 잠들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비속 살인 혐의로 이 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